CIA가 알려주는 조직 망치는 비결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4년, CIA의 전신인 OSS는 추축국 시민들 중 연합군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비밀 소책자를 배포합니다. <간단한 사보타주 현장 매뉴얼>이라는 재미있는 제목의 이 소책자는 어떻게 하면 자기가 속한 조직(공장이든 기관이든)의 생산성을 떨어뜨려서 연합군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상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본래 기밀 문서였던 이 책자는 2008년 비밀이 해제되어 CIA의 홈페이지에 공개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서의 내용이 (의외로) 인터넷에서 꽤 인기를 얻었습니다. 조직의 생산성을 ‘고의적’으로 떨어뜨리는 ‘비법’이 우리가 조직 내에서 일상적으로 보는 모습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 조직의 회의는 이렇게 망친다!

  • 모든 것을 ‘절차’에 따라 해야 한다고 주장하라. 결정을 빠르게 하기 위해 지름길을 쓰는 걸 절대 용납해선 안 된다.
  • ‘연설’을 하라. 가능한한 자주, 그리고 최대한 길게 이야기하라. 내 주장의 ‘요지’를 개인적인 경험과 긴 일화들로 표현하라.
  • 가능하면 모든 문제를 ‘추가적인 연구와 숙고를 위해’ 위원회에 맡긴다. 위원회의 규모는 최대한 크게 만들도록 하라. 적어도 다섯 명은 넘어야 한다.
  • 연관성이 없는 문제들을 최대한 자주 거론하라.
  • 의사소통을 할 때나 회의록, 합의안 작성 때마다 정확한 문구를 갖고 딴지를 걸어라.
  • ‘주의’를 강조하라. 당신부터 ‘합리적’이 되고 동료 참석자들에게도 ‘합리적’이 될 것을 요구하라.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으니 결코 서둘지 마라.

#2 아, 내가 관리자다! 이렇게 조직을 조져보자!

  • 업무를 배정할 때 언제나 중요하지 않은 업무를 우선으로 배정하라. 중요한 업무가 무능한 직원에게 배정되었는지 확인하라.
  • 상대적으로 중요하지 않은 업무에 대해서 완벽함을 강요하라. 아주 작은 흠이 있더라도 다시 처리하라고 돌려보내라.
  • 조직의 사기와 생산성을 떨어뜨리기 위해 무능한 직원에게 잘해줘라. 무능한 직원을 부당하게 승진시켜줘라.
  • 처리해야 되는 더 중요한 업무가 있을 때 회의를 열어라.
  • 업무지시나 비용처리를 할 때 요구되는 절차와 승인을 더 늘려라. 한 명이 승인해도 되는 일을 세 명이 승인해야 하도록 하라.

#3 말단 직원이라고 못할쏘냐!

  • 느릿느릿 일하라.
  • 일하면서 최대한 많이 딴짓을 하라.
  • 일을 개판으로 한 다음 그것을 장비 탓으로 돌려라. 이 장비 때문에 일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불평하라.
  • 당신의 기술이나 경험을 결코 신참 직원이나 일을 더 못하는 직원에게 전수하지 마라.

음… 아무래도 대한민국 조직들은 모두 간첩들에게 잠식당한 듯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