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올림픽: 선수촌에서 벌어지는 은밀한 이야기들

올림픽이 막을 내린지 이미 꽤 되었지만 근래에 가장 재미있게 쓴 이야기입니다:

올림픽 국가대표들은 거의 전투에 투입되는 군인 수준의 강도로 수년 간 훈련을 받아온, 젊으면서도 지극히 건강한 사람들이다. 이들이 갑자기 꼬치꼬치 캐묻는 기자들도, 과보호하는 부모도 들어올 수 없는 숙소로 풀려난 것이다. 경기를 앞두고 테스토스테론은 급격히 높아져 있다. 컨디션 조절을 위해 하루에 9,000 칼로리에 달하는 음식을 먹으면서도 강도 높은 훈련은 하지 않는다. 선수들의 몸에는 에너지가 넘쳐 흐른다.

더 읽기: 당신이 몰랐던 올림픽 선수촌 섹스에 대한 모든 것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