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서 ‘반미주의로 보는 한국 현대사’가 출간되었습니다

작업은 작년 중반쯤에 끝났는데 우여곡절 끝에 이번에 출간됐습니다. 뭐, 이 책과 관련된 일화는 앞으로 주욱 들려드릴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 1999년부터 2002년까지 미국 대사관에서 정치과장으로 근무한 저자 데이비드 스트라우브가 당시 한국 사회에 분출했던 반미 현상을 분석하고 진단하며, 실제 미국 대사관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를 기록한 책이다. 1999년부터 2002년까지는 한국 사회에 반미 감정이 연속적으로 표출되고 있던 시기였다. AP 통신의 노근리 …

What Ban Ki-moon has to learn from the past

He is a prominent contender for the next presidency of the Republic of Korea. Though politics has never been his thing, his support rate has been among the top bunch, by far surpassing several serious career politicians. In fact, the lack of his career in politics was one of the very reasons why he has been so popular. South Korean …

2

Fragments of the South Korean activist history

All of a sudden, I have found out that I was living in a leftist country. Every time I go to gym and hit the treadmill I see that every news channel covering the current UPP feud all day along. As one of those who think that SK needs to realign its general political stance a bit to the left, should 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