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the game is a draw. Ahn Cheol-soo has caught up with Moon Jae-in.

Of the numerous national slogans Korea gives itself, discarded by each new administration, I think Dynamic Korea was the best. So dynamic is Korea, that even I— a born, raised and bred Seoulite—sometimes find myself confused. The political arena is, of course, a bloodbath. Especially the presidential elections. Well we had all been thinking Moon Jae-in was certain to win. …

이젠 우파에게도 ‘민중가요’가 필요한 때가 아닌가

#장면 하나 2017년 3월 10일, 역사적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판결이 내려지던 때에 나는 종로 경운동의 소위 ‘태극기집회’ 현장에 있었다. 탄핵소추 인용으로 대통령이 파면되자 물론 분위기는 흉흉했다. 그런데 그것보다 내게 더 인상적이었던 것은 그날 집회에서 들려오던 노래들이었다. 정말 단 한 곡의 예외도 없이 죄다 군가였기 때문이었다. 심지어 내가 좋아하던 군가도 나와서 그 와중에 그 군가를 따라부르기도 했다. 내가 우파 집회에 가본 적이 …

The Great Crevasse that Cuts Through the Squares

Teddy Cross/Flickr

Three hundred meters. From Seoul Square to Gwanghwamun Square. The psychological, if not cognitive, distance between the two, however, is far wider than the physical. While those who gathered around Gwanghwamun, with trademark candles in their hands, call for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those who gathered in front of City Hall vehemently counter what the candlelights demand. The crevasse …

Dissecting Pres Park’s last interview

I began to write on Korean politics and whatnot for a newborn webzine The Dissolve. This was the first piece I wrote: Speech has never been President Park’s strong suit. Dull and inarticulate, the way she speaks in public haunted her aides during her (ultimately) successful presidential campaign in 2012 and after. She rarely shows her real self in a press …

스티브 배넌, 그리고 ‘새로운 우파’의 시대

오래 전부터 율리우스 에볼라와 유럽 신우파nouvelle droite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스티브 배넌의 등장으로 그간 언더그라운드에 묻혀 있던 이 ‘새로운 우파’에 대한 논의가 갑자기 스타덤(?)에 올라버렸더군요. 그래서 배넌과 세계적으로 부흥하고 있는 새로운 우파에 관해 정리해 보았습니다. 백인 우월주의자. 반유대주의자. 파시스트. 여성혐오자. 개중 하나만 듣더라도 그닥 가까이 하고 싶지 않은 사람일 텐데 이 모든 표현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사람이라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