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오바마 “Poor President Park”의 본래 의미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중간에 던진 말 “Poor President Park doesn’t even remember what the other question was.” 때문에 한동안 말이 많았습니다. 신문고의 기사([단독] 오바마 ‘박근혜 조롱’, 미국은 수습에 골몰(?))가 불을 지폈고, 해당 부분만 편집한 아래의 영상이 여기저기서 보이더라구요.

이렇게 보면 오바마의 “Poor President Park”이 박 대통령을 조롱하는 의미로 들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문장 이전의 맥락을 함께 살펴보면 그 의미가 사뭇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Poor” 의미는 전후 맥락과 같이 봐야

ABC의 기자가 오바마와 박근혜 대통령 모두에게 각기 다른 질문을 던집니다. 먼저 오바마 대통령이 답변하는데 거의 10분 가까이를 혼자 답변합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걸 의식을 해서 박근혜 대통령이 바로 답변을 시작하지 못하자 “Poor President Park…”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여기서의 “poor”는 ‘내가 하도 답변을 오래해서 불쌍해진‘ 정도로 해석하는 것이 맥락에 가장 부합합니다. 박 대통령을 조롱하는 의미가 아니라 자신의 답변이 길었던 데 대한 너스레 같은 것이라고 볼 수 있겠죠.

박 대통령 답변 중 일부 삭제

한편, 이것 때문에 기자회견 동영상을 살펴보다가 더 재미있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문제의 질문에 대한 박 대통령의 답변 중에서 이후에 공개된 버전에서는 편집되어 삭제된 부분이 있더군요. 먼저 YTN의 영상입니다:

다음은 백악관에서 공개한 기자회견 영상입니다:

그런데 당시 실황을 그대로 녹화하여 업로드된 영상을 보면 위의 두 버전과 차이가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아래의 답변에서 굵은글씨로 처리한 부분이 삭제된 것입니다:

그…아까 저기…어..그… 아휴 … 너무 말씀을 오래하셔 갖구..으흐흐.. 질문이 그러니깐.. 그..저..핵실험을 강행했을때 어떤 조치가 인제 있을 수 있겠는가 그렇게 질문하신걸로 기억을 합니다. 이번에 인제 만약에.. 이런 결정적인 이런.. 그..그.. 상황에서 어..중국이 어.. 북한에 어떤 더욱..정말 그.. 결코 이런 것을 용납할 수 없고.. 용납되지 않도록 어떤 강한 조치를 어..그.. 해주기를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어..그..." 부츠

“어..그..” 부츠

백악관에서 공개한 버전에서도 이 대목은 찾아볼 수가 없는 걸로 봐서는 한미 양측이 다 이 부분을 삭제하기로 합의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대체 이유가 무엇일까요? 중국에 너무 의존적인 모습을 보이는 게 우려되어서인지, 아니면 답변이 너무 엉망(엉망이긴 하죠)이어서인지 모르겠군요.

Comments 13

  1. 안녕하세요, 저도 이 문제 기사를 보았습니다.
    정리된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잘못된 기사임에 공감을 하시는 듯 합니다.

    많은 분들이 이 포스팅을 또 보실텐데,
    추가적으로, 백악관 공개 영상에 대한 제 개인적인 생각을 덧붙인다면,

    백악관 공개 영상에서,
    ‘문제되는 부분을 삭제되었다’는 부분은,
    ‘녹음 믹싱 할 때, 오디오 채널을, 연사채널과 역 채널을 스위칭하면서 생긴 현상’
    으로 보는 것이 더 상식적일 듯 합니다.

    혹시나해서 백악관 공개 동영상을 처음부터 들어봤더니,
    처음부터 저런 현상이 많이 있습니다.
    YTN 의 오디오는 연사채널과 번역채널 모두가 녹음된 반면,
    백악관 공개 영상에는, 연사/번역 오디오 채널 중,
    한 곳만 번갈아가며 녹음되어 있죠.

    즉,
    해당 부분의 음성이 제거된 것처럼 보인 형상은,
    ‘의도된 삭제’ 가 아닌 ‘녹음 믹싱 방식에 따른 현상’ 인 것으로,
    보는 것이 더 적합할 듯합니다.

    기사를 보면서,
    상식에서부터 생각하고,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려고 하며,
    그리고 정말 중요한 것들에 포커스를 두는,
    기사들이 많아졌으면 하고 생각하게 되네요…

    그리고, 독자들도 이러한 요구를 해야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1. Post
      Author

      믹싱에서의 문제일 거라는 생각은 못해봤는데 말씀을 듣고 생각해보니 충분히 그럴 법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1. 녹음 믹싱 문제로 빠졌을 것 이라는 의견과 그에 대해 충분히 그럴법 하다는 댓글에 웃고 갑니다 ㅎㅎ

  2. 그냥 지나가다가 글 남기는데요, 부끄러운 영어 실력이지만, Poor President Park doesn’t even remember what the other question was 라는 문장에서, 포커스를 줘야 하는 부분이 Poor이 아니라 even이라고 봅니다 저는. 직역하자면, 안쓰러운 박 대통령께서는 다른 질문이 무엇인지”조차”도 기억하지 못하시는군요 라고 쓸 수 있겠는데요, 한국어던 영어던 통념상 무엇무엇”조차”도 무엇하지 못한다라는 뉘앙스는 분명히 “다른 것도 제대로 못하는데 이렇게 기본적인 것” 조차 ~하지 못한다 라는 어감이 상당히 강하거든요.

    그리고 이성헌님이 말씀하신 부분에 전체적으로 동의는 하지만 (그리고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열어두지만), 결정적으로 이 회담은 한, 미, 일 관계를 돈독히 하여 북한에 대처하고 그와 동시에 중국에 대한 견제를 모색하는 취지의 회담이었습니다. 그런데 대한민국의 수장이 “중국의 강경한 태도”를 기대한다? 이것은 정치적으로도 외교적으로도 어찌 보면 상당히 위험한 발언입니다. 미국 입장에서 북한과 중국을 묶어서 정치적으로 공략하던 태도는 90년대 말렵부터 중국이 성장하기 시작할 때부터 일관되게 보여지고 있었죠.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발언은 어찌보면 중국쪽의 강경한 대응을 요한다라는 쪽으로 해석될 수 있으며, 당연히 중국 견제노선을 밟고 있는 일본과 미국이라는 두 동맹국과 상반됩니다. 저 내용이 공론화될 경우 한국은 당연히 큰 외교적, 정치적 손실을 감수할 수 밖에 없겠죠.

    이것은 오바마 대통령의 태도를 가지고 왈가왈부할 내용이 아니라고 봅니다. “오바마의 Poor 이라는 단어사용은 동정의 의미가 컸으므로 오바마를 비난할 수 없다”가 골자가 아닌, “공식적인 국가회담 기자회견장에서, 단순히 상대국 원수의 답변이 길었다는 이유만으로 원래 질문을 기억하지 못한데다가 정치, 외교적으로 상당히 의혹적인 답변을 한 박 대통령의 순간대처능력과 장기적인 정치적 역량이 의심된다”가 골자가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이러한 “수첩읽기”식 답변은 2012 선거 이전부터 꾸준히 있어왔던 논란입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의 국가 수장이 됨으로서 수면 위로 본격적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것이구요. 이 중대한 사안을 왜 우리나라 언론들이 묻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나라 국민들이 모르고 있는 사이 이렇게 자랑스러운 조국의 국격은 떨어져만 갑니다.

    1. Even 이 ~조차 라는 의미를 가진것은 맞지만 여기선 질문조차 기억을 못한다고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박 대통령이 질문 조차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자신의 답변이 길었다고, 그래서 ‘불쌍’ 해져버린 박 대통령의 상황을 가지고 너스레를 떤 것입니다. 자기가 미안해서죠. Even의 의미는 맞지만 말하는 사람의 의도를 잘못 해석하신 것 같네요. 그리고 공식석상에서 그것도 대통령이 우호국가의 상대 대통령을 대놓고 조롱할 리가 없잖습니까? 너무 예민하게 반응들 하시는것 같네요.

    2. even을 한국어 “조차”로 1:1 해석 한다는것 부터가 웃긴 얘기입니다. 구어식 영어 표현에서 even은 거의 추임새처럼 쓰일 정도로 자주 사용됩니다. 한국어의 ~조차 와는 개념이 좀 다릅니다. 다시 말하면 even이 더 포괄적인 표현입니다. 한국어로 따지면 “~도” 라는 표현이 오히려 더 가깝습니다. “불쌍한 박대통령, (제 답변이 너무 길어져서) 질문이 뭐였는지도 기억을 못하시네요.” 한가지 덧붙이자면, poor ~ 라는 표현 역시 한국어의 불쌍한~ 과 1:1 매치가 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우리가 누군가의 난감해하거나 난처해하는 광경을 봤을때 우리가 자주 쓰는 표현 “(저 사람)어떡해..!” 와 오히려 더 맥락이 비슷합니다. 어찌보면 언어 자체의 차이, 문화의 차이입니다. 결론적으로, 직역이 아닌 우리나라 사람들의 정서로 번역하자면 “박대통령 어떡하죠…(제 답변이 길어져서) 질문도 기억을 못하시네요” 정도 되겠습니다.

  3. 쉴더들 열일했네ㅋㅋㅋ좋게 해석해도 불쌍하게 보는 척 하면서 조롱하는 의미인거 티가 다 나는데 참

  4. 이게 아니에요 이사람아…이미 최순실을 미국에선 2009년도에 파악완료했었어요…ㅡㅡ 쉴드를 칠려면 알고나 치던가 ㅋㅋ 어휴 ㅋㅋ

  5. 이때 오바마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모든 사태를 이미 알고 있었을겁니다.
    오바마가 원래 농담을 잘하고 센스도 있지만 저날 분위기상 그냥 다 농으로만 보이지 않는다는게 핵심이죠.

  6. 버클리와 프린스턴대학교 다닌 친구들에게 물어보니
    농담이라도 꽤나 공격적인 어투였다고들 합니다.

  7. 얼마나 위기감이 없으면 자기 질문을 잊을 수 있을까
    큰 자리에 수준 안맞는 것부터가 실례인 듯

Leave a Reply